책. 2018-10

  • 한강 – 희랍어시간, 회복하는 인간, 흰, 여수의 사랑
    • 지난번 채식주의자 이후로 한간의 소설에 폭 빠져 지내고 있음
    • 한번 읽는것으론 절대로 이해 못함. 일단 한번 보고, 대략 흐름을 파악한후 다시한번 보면 좀 내용이 보임.
    • 또 읽으면 읽는 만큼 더 보임.
    • 우울한 분위기. 안개자욱한 동네를 헤매는 것 같은 분위기. 안타까운 이야기.
    • 한간의 소설은 날 참 아프게함.

 

Back to Top